제4차 민중건강총회 선언

시민건강연구소는 2018년 11월 15-19일 방글라데시 사바르(Savar)에서 열린 제4차 민중건강총회에 참석했습니다. 전세계에서 모인 건강권 활동가들은 건강을 위한 투쟁이 더 공평하고 정의롭고 배려하는 세상을 향한 투쟁임을 결의했습니다.

연구소가 번역한 제4차 민중건강총회 선언을 확인해보세요.

 

 

 

Abortion ban Overturned in the Constitutional Court

Today, on April 11th 2019, abortion ban in South Korea has been ruled unconstitutional.
This is a historical victory for many Korean people, especially women, who has been fighting vigorously for decriminalization of abortion and women’s reproductive right.

The court ordered that the existing law should be revised by the end of 2020.

 

Constitutional Court says that abortion ban must end (Image from Womenlink Korea)

Joint Action for Reproductive Justice in South Korea, who played critical role in struggle for decriminalizing abortion, declared that we will never go back to the oppressive past, and requested administration and the legislature to ensure the sexual and reproductive right for all.

We want to celebrate this as a step forward the women’s health right in South Korea, and  want to share the Korean people’s struggle to abolish the abortion ban with our comrades around the world.

<Article 269 Abolition Performance of the Criminal Law made by 269 Members (2018.9.29)>

 

<Protest for Safe abortion, and women’s health right! (2018.03.30)>

 

<Waiting for Verdict, the Outside the Constitutional Court (2019.04.11)>

 

More information on the Abortion ban and court’s decision can be found on below

BBC News, “South Korea must end abortion ban by 2020, says court”
https://www.bbc.co.uk/news/world-asia-47890065

The Guardian, “South Korean court rules abortion ban must be lifted”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19/apr/11/south-korean-court-rules-abortion-ban-must-be-lifted

TIMES, “For 66 years, Women in South Korea Have Been Fined or Jailed for Having Abortions. That may be about to change”
http://time.com/5567300/south-korea-abortion-ban-ruling/

#Women_health #Sexual_right #Reproductive_right #Abortion #South_Korea

 

[공개모집] 72번째 세계건강총회의 감시자가 되어보세요

#PHM #WHO_Watch #call_for_participation


 

WHO Watch는 PHM의 중요한 활동 중 하나로, 지구적 건강 거버넌스를 민주화하기 위한 이니셔티브입니다. 우리는 지구적 건강 정책결정과 실행을 좌우하는 정보 흐름, 그리고 권력관계를 변화시킴으로써 모두의 건강을 위한 지구적 환경을 만들고자 합니다. 이 이니셔티브는 PHM 뿐만 아니라 South Center, Third World Network 등 여러 국제 조직 및 네트워크들의 연대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으며, 우리는 2011년 1월 이래 세계보건기구의 회의를 감시하고 비판적으로 지지하는 활동을 수행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100여명의 전세계 시민사회조직에서 발탁된 젊은 활동가들이 WHO Watch 활동에 참여했고,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우리들의 감시 활동을 지원하고 지켜보았습니다.  WHO Watch의 구체적인 역할과 목표는 여기에서(https://www.ghwatch.org/who-watch/about), 그간의 WHO Watch의 활동 내역은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https://phmovement.org/who-watch/)

PHM은 2019년 5월 14일부터 28일 사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72번째 세계건강총회에 대한 감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국제건강총회는 연 1회, 국제건강총회 집행이사회 회의는 연 2회 개최됩니다. 72번째 세계건강총회에서는 건강위기, 국제건강규약(2005)의 집행, 유행성 인플루엔자 대응, 소아마비 박멸, 건강 환경, 기후변화, 보건의료영역의 인적자원, 난민과 이주민 건강, 의약품과 백신에 대한 지구적 접근성 문제, 공중보건, 혁신과 지적재산권,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 11번째 국제질병분류법(ICD-11) 개정과 관련된 사안, 규격 미달 및 위변조 의약품에 대한 대응 등을 다룰 예정입니다.

감시자들은 Medicus Mundi International를 통해 세계건강총회 회의에 참석하고 PHM의 논평을 배포하고 우리의 입장을 각 국가의 대표들에게 옹호하며 우리의 성명을 전달할 것입니다. 우리는 제네바에서 감시를 수행할 PHM 활동가들을 찾고 있습니다. 세계건강총회에서 논의되는 사안들에 대해서 더 많은 지식을 얻길 바란다면, 회의 이후에 당신의 국가 또는 지역에서 해당 사안에 대한 옹호 활동에 개입하고 싶다면 우리에게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업무의 특성상 업무 강도가 높고 상당한 압박 속에서 진행될 가능성이 높지만, 그러한 가운데 동료 감시자들과 지지를 주고받는 것은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또한 이사회 개최 일주일 전에 시작되는 사전준비 워크숍을 포함해 총회의 전체 기간동안 참여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따라서 감시자는 5월 13일 월요일 도착해 5월 28일에 제네바를 떠날 수 있어야 합니다.

국제적 건강 거버넌스의 정치에 관심이 있다면, 우리의 운동이 UN의 의결과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해한다면, 사전준비워크샵은 매우 흥미로울 것입니다. 사전준비 워크샵은 5월 14일부터 18일 사이 열릴 예정입니다.

72번째 세계건강총회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면 PHM Global 안내 페이지에 첨부된 양식을 작성하여 주십시오. 2019년 2월 28일까지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72번째 세계건강총회 참석 안내(PHM Global)


 

RCE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반대 성명

#RCEP #FTA #Trade_and_Health #PHA4 #PHM_SEAP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RCEP)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일본·중국·인도·호주·뉴질랜드 등 16개국(전 세계 인구의 절반)이 참여하는 대규모 자유무역협정으로, 2013년 5월 1차 협상이 개시된 이래 약 5년 반 가량 협상과 조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10월에는 인천 송도에서 20차 RCEP 협상이 열리기도 했습니다.

현재까지 총 7개 챕터 (통관, 정부조달, 경제기술협력, 중소기업, 제도규정, 위생 및 검역조치, 기술규제 및 적합성평가)를 타결하고, 상품·서비스·투자시장 개방을 위한 막바지 협상이 진행 중입니다. 지난 2018년 11월 싱가포르에서 개최한 정상회의에서는 2019년 RCEP을 최종 타결하겠다는 결의를 담은 공동성명이 채택되었습니다.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여느 무역협상과 같이 RCEP 역시 비밀리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협정문은 공개되어 있지 않고, 지적재산권, 의약품, 개인정보 등 각 국의 공공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도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은 RCEP 협상이 의약품, 개인정보보호, 공공재, 식량안보 및 지속가능한 개발과 관련된 접근권 등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매우 우려하고 있습니다. (출처: 진보네트워크 “RCEP 협정, 한미 FTA에 미치는 악순환!“)

유출된 RCEP 초안 문서에 따르면, 한국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당시 미국이 한국에 강요했던 모델을 그대로 다른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에게 제시하고 있습니다. 예컨대 세계무역기구(WTO TRIPs)에서 요구하는 수준 이상(‘TRIPs Plus’)의 지적재산권 보호 규정을 요구함으로써 대다수 중저소득국가에서 적정 가격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접근을 제약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출처: 국경없는의사회 “일본·한국에 RCEP 독소 조항 철회 요청“)

오는 2월 19일부터 28일까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25차 RCEP 협상이 진행됩니다. 이에 맞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은 행동주간과 공동성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작년 11월 열린 민중건강총회에서는 RCEP 협상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운동의 최우선순위라는 데에 대한 넓은 합의가 있었습니다. 민중건강운동의 무역과 건강 그룹은 RCEP에 반대하는 성명을 제시하였고, 수차례의 논의를 거쳐 최종 성명이 민중건강총회에서 채택되었습니다.

민중건강운동의 RCEP 반대 성명은 1902_RCEP_Statement_PHA4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성명에 대한 연대서명은 아래 링크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연대서명링크

이 성명에서는 의약품 접근권, 여성과 젠더, 기후변화, 식량안보, 노동조건 등 RCEP에 의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여러 가지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무역협정은 기업에게 봉사하며 정부의 주권을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 민중의 권력을 강화하고, 모두의 건강을 위해 국경을 넘어 진정한 협력과 연대를 가능하게 하는 기반이 되어야 합니다.

성명과 연대서명 링크를 더 많은 시민사회 일원들(조직과 개인 모두)에게 전달해주시기 바랍니다. 연대서명의 기한은 2월 20일까지 입니다(호주 시간 기준).

‘I could be next’: irregular workers say after young mechanic’s death(The Korea Times)

#Taean_power_plant_tragedy #privatization #outsourcing_of_risk #subcontraction_worker_safety #South_Korea

“Away with irregular employment! away with deadly outsourcing operations!”

Original Article from: The Korea Times


Protesters march near Gwanghwamun Station in central Seoul, Saturday, toward Cheong Wa Dae with a life-size statue of the deceased power plant worker Kim Yong-gyun holding up a sign that says “No more irregular employment.” / Yonhap

Thousands of workers and citizens rallied near Gwanghwamun Square in central Seoul, Saturday, demanding an end to precarious labor conditions faced by irregular workers, usually hired by subcontractors to do work outsourced by big firms.

The rally was part of a collective mourning over the death of power plant worker Kim Yong-gyun, 24. On Dec. 11, Kim’s body was found wedged into a conveyer belt used to transport coal at the Taean Thermal Power Plant operated by state-run Korea Western Power (KOWEPO)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The protesters marched toward Cheong Wa Dae, shouting “Away with irregular employment, away with deadly outsourcing operations.”

Kim’s tragedy has become synonymous with the plight of 6.6 million irregular workers — around a third of the country’s total workforce. Protesters tied black ribbons reading “I, too, am Kim Yong-gyun” by the roadside.

“I do the same work as train station officers who are directly hired Korail, but only I am subject to the minimum wage, long working hours and the worst conditions,” Hwang Ji-min, an irregular worker hired under a Korail subcontractor, said at the rally. “Kim’s death reminded me of the death of an overworked irregular station officer who died of a stroke while guarding the station alone in September. It also made me think I could be next.”

Kim Mi-sook, mother of the young deceased worker Kim Yong-gyun, is comforted by a rally participant in front of Seoul Finance Center in central Seoul, Saturday. / Yonhap

Since the neoliberal restructuring following the 1997 Asian Financial Crisis, labor outsourcing has become a common practice at Korean firms. Instead of hiring workers directly on permanent payrolls and offering benefits as stated by law, firms employ subcontractors to hire low-cost irregular workers.

Subcontractors, which must bid the lowest price to win contracts, often do not hire enough workers to carry out the required tasks safely. Thus, irregular workers are often undertrained, overworked and alone on the job, making them vulnerable to deadly accidents.

A whopping 97 percent of 346 industrial accidents that took place in the five major power plant companies between 2012 and 2016 happened to irregular workers, according to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Kim, hired as an irregular worker by Korea Engineering and Power Service (KEPS), a subcontractor to KOWEPO, was working alone on an overnight shift when he got stuck in the running conveyor belt. No one else was there to hear his cries and stop the machine.

Irregular workers from various sectors call on President Moon Jae-in to ban subcontractor-based outsourcing operations and enforce direct hiring of workers during Saturday’s rally. / Yonhap

On Friday, a local civic group sued Kim Byung-sook, the CEO of KOWEPO, on charges of “aiding” Kim’s death.

“KOWEPO refused 28 requests from KEPS workers to upgrade the equipment to better meet safety standards, saying the upgrade would cost 300 million won,” said the group, called the Committee for the Livelihood of Common People. “Kim, who was charged with the dangerous maintenance tasks for conveyer belt parts, did not even receive a proper safety education and was working alone despite a safety rule calling for two people to work at a time.”

In May 2016, a similar death of a young mechanic at Guui Station on Seoul Metro Line 2 prompted the introduction of seven “anti-labor outsourcing” bills requiring firms to directly hire workers charged with dangerous tasks. All seven bills are pending at the National Assembly due to opposition from the business sector.

“My child may have suffered an unfair death but I hope his fellow workers can soon break free from danger,” Kim Mi-sook, mother of the deceased Kim Yong-gyun, tearfully told the crowd at Saturday’s rally.

 
By Lee Suh-yoon, The Korea Times

Taean Power Plant tragedy and the grim practice of outsourcing risk(hankyoreh)

#Taean_power_plant_tragedy #privatization #outsourcing_of_risk #subcontraction_worker_safety #South_Korea

“…critics are calling the accident a result of the government’s opening of the market for power plant servicing, which has led to competition for low-cost orders and the outsourcing of risk. ”

“…337 or the 346 accidents (97%) that took place over the five years from 2012 to 2016 at the five power companies (Korea Southwest Power, Korea Western Power, Korea Midland Power, Korea Southern Power and Korea East-West Power) occurred in subcontracted work. Subcontractor employees also accounted for 37 of the 40 deaths due to industrial accidents at the same companies over the nine years from 2008 to 2016, or 92%.”

Link: Original article from hankyoreh


How the privatization of public services and outsourcing of risk breeds accidents

A tragedy spawned by the outsourcing of risk claimed the life of another young subcontracting worker with the death of 24-year-old Kim Yong-gyun.

The discovery that Kim, who died on Dec. 11 after being caught in a machine at the Taean Power Station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was a subcontractor employee hired for a contracted position last September has prompted calls to end what many see as a vicious cycle of outsourcing critical work to irregular workers.
Operation and maintenance at the Korea Western Power Co. plant in Taean where Kim worked is performed by small private subcontractors. Korea Electric Power Industrial Development (KEPID) is responsible for the first to eighth units, while the ninth and tenth – where Kim lost his life – is handled by the Korea Engineering and Power Service (KEPS). The structure is one where the facilities belong to Korea Western Power, while the power plant’s operation is supervised by private subcontractors.KEPS, the company where Kim worked, was originally a public enterprise, but since 2014 the private equity investment company Kallista [sp.] Power Synergy has owned a 52.4% stake. Lee Seung-won, CEO of the managing company Kallista, is also CEO of KEPS.
For that reason, critics are calling the accident a result of the government’s opening of the market for power plant servicing, which has led to competition for low-cost orders and the outsourcing of risk. Members of the labor community contend that costs in non-profitable areas like servicing and safety are inevitably minimized when a private equity fund seeking maximum profits gets put in charge – as in the case of KEPS, the company where the accident occurred.
In the 1980s, power plant servicing and operation was a public monopoly under the responsibility of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and its subsidiaries. But after the 1994 KEPCO KPS strike, the government spearheaded a privatization push. In the response to the strike by a KEPCO subsidiary in charge of power plant servicing, its idea was to allow the private market to provide the workforce and technology and replace the workers as needed. Ostensibly to boost the competitiveness of the small-scale private subcontractors that emerged, the government moved in 2013 to require competitive bidding for some domestic servicing volumes – the first stage of openness in power plant servicing.
“KEPS won its contract for operating and servicing coal equipment through competitive bidding with Korea Plant Service & Engineering (KPS),” explained a Korea Western Power official.“The competitive bidding was mandated by government policy,” the official said.
The government also planned for a second stage of openness with even more volumes put up for bidding, but that was put on hold with the arrival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its policies for granting irregular workers at public institutions regular worker status.
97% of power plant accidents occurred among subcontractor workers from 2012-2016
It i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poor safety conditions for subcontracting workers become an issue again. In April, the Korean Public Service and Transport Workers’ Union (KPTU) reported that 337 or the 346 accidents (97%) that took place over the five years from 2012 to 2016 at the five power companies (Korea Southwest Power, Korea Western Power, Korea Midland Power, Korea Southern Power and Korea East-West Power) occurred in subcontracted work.
Subcontractor employees also accounted for 37 of the 40 deaths due to industrial accidents at the same companies over the nine years from 2008 to 2016, or 92%.
Subcontractor employees often end up falling between the cracks in terms of industrial safety. The companies are small in scale, and because workers are mainly hired under one-year contracts like Kim’s, they have little opportunity to develop their skills. The labor world has focused in particular on the fact that Kim’s death occurred while he was performing dangerous work alone late at night.
“The work that Mr. Kim was engaged in was originally something that a single shift of two full-time power plant employees would perform, but the outsourcing-based restructuring of the power plants resulted in those duties being passed on to subcontractors,”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said in a Dec. 11 statement.
“Mr. Kim would not have lost his life had they merely accepted the staff increases and two-person shifts that the labor world has been consistently demanding,” it argued.

Taean Power Plant. (Korea Western Power website)

 

No punishment for companies employing subcontractors
According to data received fro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by the office of Democratic Party lawmaker Lee Yong-deuk, a total of 28 industrial accidents resulting in the deaths of three or more people occurred between 2013 and June 2018. A total of 109 workers died in the accidents, with 93 of them (85%) employed by subcontractors. In none of the cases did the company employing subcontractors receive punishment.
The outsourcing of risk drew heavy condemnation at a press conference held by representatives of the labor world at the Press Center in Seoul’s Jung (Central) district on Dec. 11.
“When the KTX train traveling the Gangneung line derailed at 7:35 am on Dec. 8, no one was more taken aback than the employees riding on the train, but because they were affiliated with Korail Tourism Development rather than Korail itself, no one said anything to them about what the situation was or what actions were being taken,” said the group Joint Struggle for Irregular Workers.
“These incidents with the KTX derailment and the KT [communications disruption] are just examples of the outsourcing of risk,” the group argued.
The labor community stressed the need to hold the companies employing subcontractors more accountable.
“We also need to change the paradigm, for example by introducing legislation to increase company accountability and punish companies involved in major disasters,” said Choi Myeong-seon, head of KCTU’s labor safety and public health office.
By Lee Ji-hye, Choi Ha-yan and Jung Hwan-bong, staff reporters

[call for petition]Abortion should be decriminalized in South Korea, now!

PHM Korea supports the campaign of Joint Action for Reproductive Justice in South Korea which demands people’s action for the decriminalization of abortion and expansion of access to safe abortion in South Korea.

Please Join for the petition.

Petition for Safe Abortion in South Korea

#Reproductice_justice #safe_abortion #medical_abortion #South_Korea

 


 

abortion
In South Korea, abortion is the only medical procedure included in the Criminal Code (Article 269 and 270) since 1953. Abortion is only legal if the pregnancy causes the woman serious physical health issues, if the pregnancy is a result of an incest/rape, or if one of the parents has ‘eugenic’ disease. Also, this law requires the consent of (male) spouses even in these grounds. Women can be sentenced to a year in prison or ordered to pay fines of two million won (about $2,000) for having abortions. Doctors, midwives and any healthcare workers who provide abortions can face up to two years imprisonment.

Korean women and doctors for sexual, reproductive health and right(SRHR) have been fighting for decriminalizing of abortion since 2010. This year is a very critical moment to decriminalize abortion under the circumstances that the Constitutional Court is currently reviewing a case that challenges the abortion law’s constitutionality. Meanwhile,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ssued revised regulations toughening punishment for doctors who perform abortions. The ministry also labeled providing abortion services as an ‘immoral medical practice’.

Abortion has been a widespread experience for many Korean women. According to a government estimate, based on a survey of women of childbearing age, 169,000 abortions(16 abortions per 1,000 people) were conducted in 2010, the latest year for which data is available. While the government has neglected it, abortion practice was not adequately monitored nor officially educated.

Sign the petition to decriminalize abortion and to expand access to safe abortion in South Korea. We’ll collect our voices directly to the Constitutional Court, and push to draw the stalled verdict. By signing you will be a great support to women’s movement in South Korea and stunning wake-up call for our policymakers and judges.

[Our demands]
-Article 269, 270 of the Criminal Code is unconstitutional. Repeal the 269, 270!”
-Provide safe abortion!
-Officially register the abortion pills!
-Guarantee sexual rights and comprehensive sexual education!
-Guarantee safe and legal abortion for everyone!
-End stigma!

People’s Health Movement global on the human rights violations in Nicaragua

니카라과에서 민주화 투쟁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Nicaragua #Human_right_violation #PHM #PHM_Korea

PHM이 니카라과의 인권침해에 대한 성명(본문 링크)을 발표했습니다.
PHM은 정부보건자문서비스센터(Center for Information and Health Advisory Services, CISAS)의 등록을 취소하고 인권운동을 이끌고 있는 아나 퀴로스 비케즈 소장을 강제 추방한 니카라과 정부의 조치를 규탄한다. 1983년 설립된 CISAS는 니카라과에서 건강, 평화, 정의를 위한 투쟁에서 역사적인 역할을 해 왔다.

PHM은 아나 퀴로스 비케즈의 시민권 복권을 요구하는 PHM 중남미 지부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

PHM은 연금 개혁과 인권 유린에 반대하는 대중의 선언에 대한 니카라과 정부의 폭력적 탄압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PHM은 더 나은 보건의료와 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인을 위한 행동, 건강 형평성을 위해 일하는 시민사회 운동가들의 세계적 네트워크이다. PHM은 중남미 대부분 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 80개 이상 국가에서 활동하고 있다. PHM은 전 세계 수천 명의 건강 운동가들이 CISAS와 아나 퀴로즈 비케즈, 그리고 CISAS와 관련된 다른 동료들과 연대해주기를 요청한다.

People’s Health Movement Global Steering Council

People’s Health Movement (PHM) tribute: Dr Amit Sengupta

민중건강운동(PHM)에서 Dr. Amit Sengupta의 부고를 전합니다.

사랑받는 동료, 친구, 멘토이자 활동가였던 Dr. Amit Sengupta가 2018년 11월 28일 인도 고아주에서 발생한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Amit는 PHM의 창립 회원이었으며, 모두를 위한 건강(Health for All)을 목표로 공중 보건과 의약품 정책에 헌신해 왔습니다. 그는 PHM의 부국장이었고, Global Health Watch와 WHO Watch의 편집위원회를 이끌고 있었습니다. 또한 최근 다카에서 열린 총회에서 건강과 사회 정의를 위한 공동 행동 계획을 수립하고 공유하는데도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PHM의 일원으로 PHM Korea는 Amit를 동료로 둔 특권을 누려 왔습니다. PHM, 그가 설립한 PHM의 인도 지부인 JSA, 그리고 그를 기리는 우리는 모두를 위한 건강을 꿈꾸던 그의 비전을 계속해서 추구하려고 합니다.

Amit 동지, 감사합니다.
민중건강운동 한국 지부
2018년 11월 29일


https://bit.ly/2r7OXZC

It is with extreme sadness that we announce the passing away of our dear comrade Dr. Amit Sengupta, a beloved colleague, friend, mentor and activist. Amit passed away on 28 November 2018, in a swimming accident in Goa, India.

Amit was a founding member of PHM at its creation in 2000 in Savar, Bangladesh.

Trained as a medical doctor, Amit dedicated his life to the struggle for universal access to health, and worked on issues related to public health, pharmaceuticals policy and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He led several research projects in the area of public health and medicines policy, and was associated with several civil society platforms and networks, including the All India People’s Science Network. He was the Associate Global Coordinator of People’s Health Movement (PHM) and coordinated the editorial group of the Global Health Watch and the WHO Watch. He was the Co Convenor of Jan Swasthya Abhiyan (JSA), the Indian Chapter of PHM. He wrote regularly for journals and newspapers across India and the world.

Amit played a key role in the recently concluded People’s Health Assembly in Dhaka where more than 1400 people from around 73 countries came together to share their struggles and plan for coordinated action for health and social justice.

Amit brought his enormous political, organisational and leadership capacity to PHM. We were privileged to have him as a co-traveller. He leaves us a wonderful legacy: the magic of his life, his intelligence, warmth, honesty, joy, wry humour and his steadfast commitment to a just and equitable world.

The untimely demise of this special comrade and friend is an irreparable loss to all of us personally, Amit’s family and for the broader health movement globally and in India. We offer our condolences and solidarity to Amit’s wife Tripta and son Arijit. PHM and JSA will continue to carry forward Amit’s vision of strengthening the public health movement towards health for all.

Thank you comrade Amit.

Adios, Red Salute, Laal salaam!

Long Live Amit Sengupta!

People’s Health Movement Steering Council and Global Secretariat

28 November 2018

Alternative Astana Statement

일차보건의료에 대한 시민사회의 대안 아스타나 성명

 

2018.10.24. People’s Health Movement

(http://phmovement.org/alternative-civil-society-astana-declaration-on-primary-health-care/?fbclid=IwAR1Oyjp9WEcPiBzLVLnH399z-2pk5YwL3KJN4N7iSCulmwUXq14OCn_xuH4)

 

 

공익을 추구하는 시민사회와 사회운동의 회원이며 일차보건의료에 대한 국제 컨퍼런스에 참여하고 있는 일원으로 우리는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추구함으로써 건강 형평성을 달성하고자 하는 일차보건의료에 대한 우리의 헌신을 다시 확인한다. 우리는 다음과 같은 세상을 상상한다.

 

  • 사람들의 건강을 중요하게 여기고 이를 보호하며 증진하는 사회와 환경
  • 모든 곳에서 모두가 접근 가능하고 지불 가능하며 수용할 수 있는 보건의료서비스
  • 사람들의 존엄을 지키고 존중하는 양질의 보건의료서비스
  • 지역사회가 통제력을 행사할 수 있는 보건의료체계

 

아나스타 선언은 이런 목적들을 공유하지만 여기서 일차보건의료는 보편적 건강보장(Universal Health Coverage, UHC)의 주춧돌, 혹은 기반으로 도구화 되어 있다. 일차보건의료는 보다 넓은 의미를 포괄한다. 많은 나라에서 보편적 건강보장은 민간의료보험회사에 의해 시행되고 있으며 이는 건강형평성을 악화하고 있다. 아스타나 선언은 “건강 결과에서 격차와 건강 불평등이 지속된다는 사실이 윤리적,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으로 수용 불가능하다”고 공식적으로 인식하지만 일부 지역에서 건강 수준이 오히려 나빠지고 있음을 의식하지 않는다. 선언은 만성질환의 위험 요인뿐만 아니라 “전쟁, 폭력, 유행병, 자연 재해, 기후 변화, 극단적 기후, 다른 환경적 요인”들로 인한 조기사망에 대해 인정하고 있지만 이들의 원인이 되는 근본적인 경제적 정치적 원인과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불평등에 대해 명시하지 않는다. 이러한 이유로 민중건강운동을 비롯한 진보적 시민사회조직과 사회운동단체인 우리들은 아나스타 선언에 대한 대안 성명을 제안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표명한다.

세계보건기구 헌장에 명시된 바와 같이, 가능한 최고의 건강을 달성하는 것은 모든 인간의 기본 권리이다. 40년 전, 1978년 세계의 지도자들은 알마아타 선언에서 일차보건의료를 통해 모든 사람들의 건강을 위해 헌신할 것을 약속했다. 우리 서명자들은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해 모든 국제 기구와 정부, 모든 보건의료와 개발 종사자들, 그리고 세계 공동체가 긴급한 행동에 나설 필요가 있음을 밝히고,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1. 우리는 단지 질병이 부재한 상태가 아닌 완전한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문화적, 생태적으로 온존한 상태를 의미하는 건강이 인간의 근본적 권리이며, 달성할 수 있는 최상의 건강 수준을 달성하는 것이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사회적 목표 중 하나임을 강력하게 재확인한다. 각국 정부는 이 목표를 실현해야 할 책임을 지며, 이를 위해서는 건강 영역 외에도 다수의 사회적 경제적 부문의 조치가 필요하다. 사람들의 건강은 번영하는 삶과 건강하고 보호받는 자연 환경을 촉진하는 사회와 일하고 살아가는 조건에 달려있다.
  2. 국가 간, 국가 내에서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존재하고, 점차 벌어지고 있는 극단적 경제적 불평등과 건강 불평등은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윤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으며 이는 환경 파괴와 분쟁의 근원이기에 모든 국가에게 공통의 문제이다.
  3. 공정한 경제적, 사회적 발전을 위해서는 현재 지배적인 신자유주의 패러다임을 거부하고 국제적, 국가적으로 지속가능하고 평등한 경제 질서를 수립해야 한다. 달성가능한 모두의 건강을 성취하고 국가 간, 국가 내 건강 격차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도 국제적 금융 흐름과 조세피난처와 조세회피를 규제하는 것이 시급하며, 이와 더불어 젠더, 신분, 인종, 장애, 성적 지향으로 인한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인식과 실천이 중요하다. 모든 사람의 건강과 안녕을 증진, 보호하는 것은 세계 평화와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 지속가능하고 평등한 사회적 경제적 개발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4. 사람들은 각자의 건강을 돌보기 위한 계획과 집행에 개별적으로 그리고 집합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아야 한다. 이 참여는 연령, 젠더, 민족, 사회경제적 지위를 고려해야 하며, 적절한 경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
  5. 정부는 유엔인권선언에 명시된 다른 권리들과 함께 국민의 건강권을 실현할 책임이 있다. 앞으로 수십년 간 정부, 국제기구, 전세계 공동체는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사회적, 경제적으로 번성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적정한 수준의 건강을 달성하는 것을 중요한 사회적 목표로 삼아야 한다. 유엔의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al Goals, SDGs)는 국제적, 국가적으로 평등하고 지속가능한 경제 질서를 확립하는 데에 기여함으로써 이런 목표를 달성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일차보건의료는 사회정의를 추구하는 개발의 한 부분으로 모두의 건강을 성취하기 위한 열쇠이며, 현재의 지식, 기술, 자원을 고려한다면 이는 충분히 가능하다.
  6. 일차보건의료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효과적이고 책무성 있는 국제적 거버넌스가 필요하다. 여기에는 건강과 건강에 이로운 여러 서비스들의 재원 조달을 위해 모든 개인과 기업이 공평하게 세금을 납부하게 하기 위한 효과적인 과세 수단이 포함된다.
  7. 2018년 현재, 지구 상의 생명체들은 가속되는 기후변화로 인해 위협받고 있다. 따라서 일차보건의료 접근은 우리 모두가 국민 국가의 시민일 뿐만 아니라 이 행성의 시민임을 제안하는 지구 헌장(Earth Charter, 2000)을 지지해야 한다. 이는 자연환경과 지구 상의 다른 종들과 조화롭게 살아가며 이를 보호하는 것과, 인간 사회 안에서 형평과 사회 정의의 상호연관을 인식하는 것이다. 지구 헌장의 모든 핵심적 원칙들은 일차보건의료 운동과 공유된다.
  8. 일차보건의료는 과학적으로 건전하며 사회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과 기술을 토대로 하는 필수 보건의료이며, 지역사회의 모든 개인과 가족들이 자기결정의 원리에 따라 이에 충분히 참여하고 보편적으로 접근가능해야 한다. 일차보건의료는 국가의 보건의료체계의 중심 기능이자 주요 초점인 동시에 전반적인 사회적 경제적 발전의 핵심적인 부분이다. 일차보건의료는 가구와 지역사회 수준에서 첫 번째 단계의 돌봄을 강조하고, 사람들이 살고 일하는 장소와 최대한 가까운 곳에서 포괄적 보건의료서비스를 지향하며, 다른 수준의 보건의료서비스 및 돌봄과 통합되어야 한다.
  9. 일차보건의료는;
    • 한 국가와 국가 내 공동체들의 경제적 조건과 사회문화적, 정치적 속성을 반영하며 관련된 사회적, 생의학적, 보건의료체계 연구와 공중보건에 대한 경험들을 적용하는 데에 기초한다.
    • 공동체의 주요 건강 문제를 다루며 이를 위한 건강증진, 예방, 치료, 재활, 완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 최소한 다음의 내용들을 포함한다
      • 주요 건강 문제에 대한 건강 교육과 이를 예방, 통제하는 방법
      • 적절한 영양과 건강한 식품 공급 촉진
      • 기본 위생과 안전한 물의 적절한 공급
      • 모성 건강과 피임, 임신중절을 포함하는 성과 재생산 건강 서비스
      • 젠더기반폭력에 대한 보건의료서비스와 예방
      • 아동 건강 돌봄
      • 주요 감염 질환에 대한 백신접종
      • 지역 내 풍토성 질환 예방 통제
      • 정신질환을 포함한 비전염성 질환 예방 통제
      • 흔한 질병과 손상에 대한 적절한 치료
      • 장애인의 필요를 충족하기 위한 보건의료서비스
      • 필수 의약품 공급
    • 보건 부문 외에도 국가 및 지역사회 개발의 모든 관련 부문, 특히 농업, 무역, 식품, 산업, 교육, 주택, 공공 인프라, 통신과 정보 기술 등과 관련이 있으며 이런 모든 부문의 협력을 필요로 한다.
    • 일차보건의료의 계획, 조직, 운영, 관리에 대한 개인과 공동체의 최대한의 자율성과 참여를 요구, 촉진하고 지역, 국가, 및 기타 가용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며 이를 위해 적절한 교육을 통해 지역사회의 참여 능력을 개발한다.
    • 통합되고 기능적이며 상호보완적인 의뢰체계를 통해 지속되어야 하며 이는 모두를 위한 포괄적 보건의료서비스의 점진적 개선을 이끌어 내고 가장 필요한 이들에게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
    • 지역과 상위 의뢰 수준에서 의사, 간호사, 조산사, 중간의료인력, 마을건강요원 등 보건의료인력, 필요한 경우 적절하게 사회적으로 기술적으로 훈련받은 전통의료인력에 의해 실행되지며 팀으로 일하면서 지역사회의 건강 필요에 대응한다. 모든 정부는 다른 부문과 협력 하에 포괄적 국가 보건의료체계의 일부로 일차보건의료를 강화하고 지속하기 위한 국가 정책, 전략, 실행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정치적 의지를 발휘하고 국가의 자원을 동원하며 외부 자원을 합리적으로 사용할 필요가 있다.
  10. 기술은 건강을 향상하는 데에 기여하지만 새로운 기술들이 지혜롭게 사용될 수 있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 새로운 바이오기술과 인공지능을 전체 인구집단의 건강과 형평에 기여할 수 있을 가능성 외에도 잠재적으로 해를 끼칠 가능성의 측면에서 검토하고 필요에 따라 규제해야 한다.
    • 특히 민간 부문에서 과도한 기술 적용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 의료와 산업 농업 부문에서 항생제의 비합리적 남용에서 기인한 항생제 내성 위기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 디지털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접근성과 서비스 질을 향상할 가능성이 있으나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반영하는 디지털 서비스 접근의 기울기를 인식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 이 기울기를 줄이기 위한 특별한 조치들이 필요하다.
  11. 보편주의적인 것이 당연한 보편적의료보장은 일차보건의료의 핵심 요소이며 이는 사회 연대와 대부분의 서비스를 공공기관을 통해 공급하는 통합된 공공자금지원체계에 기반하여 구축되어야 한다.
  12. 한 국가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 성취하는 것이 모든 다른 나라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혜택을 주게 되므로 원조 프로그램을 포함해 모든 개발 원조는 국가 공중보건의료체계를 강화하고 건강의 사회적, 환경적, 생태학적 요인들을 다루어야 한다.
  13. 보건의료인력 훈련을 일차보건의료 중심으로 재편하고 보건의료인력들에게 안전하고 공정한 근무 환경을 보장해야 한다. 의료인력의 분배는 대단히 불평등하며 더 많은 의료 인력이 필요한 곳에 더 적은 의료 인력이 배치되고 있다(의료 제공 반비례 법칙, Inverse care law). 자국의 보건의료인력 양성을 늘리고 인력유출국의 훈련 비용 손실을 보상하는 등 국제적, 국가적 정책을 통해 중저소득 국가에서 고소득 국가로 두뇌 유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14. 효과적인 일차보건의료체계 시행으로 인한 건강 향상은 건강에 해로운 상품의 거래와 홍보(예. 초가공식품, 알코올, 담배)나 환경적으로 해로운 채굴 산업 등 건강의 상업적 결정요인에 의해 쉽게 저해될 수 있다. 효과적인 규제를 포함해 세계적, 국가적 정책을 통해 건강의 상업적 결정요인의 해로운 영향을 방지해야 한다.
  15. 세계 모든 사람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건강 수준은 세계의 자원을 더 충분히 잘 사용함으로써 성취할 수 있으며, 현재 이 자원 중 상당 부분이 군비와 군사적 충돌에 사용되고 있다. 독립, 평화, 군비 축소에 대한 진정한 정책은 보다 평화적인 목적을 추구하는 데에 추가적 자원을 투입할 수 있고 자원을 투입하도록 해야 한다. 특히 일차보건의료가 핵심적인 부분을 구성하는 사회적 경제적 개발을 가속하고 이에 필요한 적절한 몫의 자원이 할당되어야 한다.

 

우리는 광범위한 공공 시민사회조직과 사회운동을 대표하여 일차보건의료에 대한 국제 컨퍼런스가 일차보건의료를 발전시키고 시행하기 위한 긴급하고 효과적인 국가적, 국제적 실천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 이는 전 세계적인 요구인 동시에 중저소득 국가에서 특히 중요하며, 이를 위한 기술 협력과 지속가능하고 공정한 경제 질서의 확립을 지향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 세계보건기구, 다른 국제 기구들, 다자기구와 양자기구, 비정부기구, 재정 지원 기관, 모든 보건의료인력, 전세계 공동체가 일차보건의료에 대한 국가적, 국제적 약속을 지지하고 특히 중저소득 국가에 대한 기술적 재정적 자원을 늘려나가야 한다. 우리는 이 선언의 내용과 정신에 따라 일차보건의료에 기초한 공공보건의료체계를 강화, 발전, 조달, 유지하기 위해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